로그인 | 회원가입 | 기사제보 | 즐겨찾기 추가
새 배너 / 순천시의회 새 배너/  순천시
전체기사 포토영상 오피니언 들길산책 인물동정 지역광장
최종편집시각 : 2023.12.04 (월요일) 08:46
전체기사
ㆍ전체기사
기사제보
광고문의

가장많이 본 기사
이메일 프린트 퍼가기 글자크기 원래대로 글자크기 크게 글자크기 작게
순천시, 13일부터 빈대 확산 집중 방지 기간 운영
- 시 특별점검과 함께 업소별 자체 방제 활동 독려 추진 -
2023-11-14 오후 9:24:56 참살이(취재부장 김선태) mail yongsu530@hanmail.net



    순천시(노관규 시장)는 최근 국내외의 빈대 출몰에 따른 시민들의 불안 해소를 위해 이달 13일부터 빈대 확산 방지를 위한 특별점검에 나선다고 밝혔다.

     

    현재까지 시 보건소에 빈대 발생 의심 사례 신고 접수는 없으나, 시민들의 불안심리 해소 및 빈대 확산 방지 차원에서 이달 말까지 빈대 확산 방지에 적극 나설 방침이다.

     

    우선, 다음 주부터 4주간 숙박시설, 기숙사, 고시원, 목욕장, 찜질방 등 취약 시설에 대한 특별점검과 함께 집중 방제 활동을 시행하기로 했다. 이 외에도 대중교통, 병원, 요양시설 등 취약 시설에 빈대 방제를 위한 주기적 소독실시 여부를 점검하고, 자체 방제 활동을 적극 독려할 계획이다.

     

    이번 특별점검 기간 중 청결 유지나 소독 시행 등에 문제가 있으면 영업 정지 등의 강력한 행정처분을 비롯해 적극 계도 활동을 벌이기로 했다. 또한 국민신문고(콜센터 110)와 시 보건소에 의심 사례 신고 접수 시 보건소의 현장 조사와 함께 빈대 방제 전문업체를 적극 연계할 방침이다.

     

    빈대의 살충제 내성으로 효과가 부족하다는 일부 지적에 따라 새로운 방제약품 승인 시 신속하게 확보하여 취약 가구 등의 방제 활동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.

     

    한편, 흡혈 곤충인 빈대는 현재까지 질병을 매개한 기록은 없으나, 한번 물리면 심한 가려움증을 유발해 이차적인 피부감염을 유발할 수 있다.

     

    주로 야간에 수면 중인 사람을 흡혈하기 때문에 침대 등 잠을 자는 위치와 가까운 곳에 서식하고, 흡혈 후 침구류, 가구, 나무·벽 틈새, 장판 아래 등 어두운 곳에 숨는 습성이 있다.

     

    빈대에게 물린 자국은 모기에게 물린 것과 비슷하면서도 옷에 가려지지 않은 목, , 다리 등 노출 부위의 혈관을 찾기 위해 2~3곳을 연달아 물어 일렬이나 원형으로 자국이 남는다.

     

    전문가들은 무엇보다 생활 주변에 서식하는 빈대를 방제하려면 빈대가 숨어 있는 공간을 확인해 흡입력이 큰 청소기나 고열 스팀 또는 건조기를 통한 물리적 방제와 살충제(환경부 허가제품)를 통한 화학적 방제의 병행을 권고하고 있다.

     

    시 보건소 관계자에 따르면 사람이 많이 모이거나 이용하는 장소뿐만 아니라 일상생활 공간에서도 빈대가 발생할 수 있는 만큼 무엇보다 청결한 환경 유지와 주기적인 소독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라면서, “각 업소나 가정에서는 자체 점검 강화와 함께 주기적인 방제 소독을 해 달라라고 당부했다.

    <저작권자©참살이뉴스. 무단전재-재배포금지> 2023-11-14 21:24 송고
    순천시, 13일부터 빈대 확산 집중 방지 기간 운영
    최근기사
    새 배너 뉴스앵키
    참살이소개 | 광고/제휴 안내 | 이용약관 | 개인정보보호방침
    참살이뉴스 사업자등록번호 : 416-14-38538 / 등록번호 : 전남 아 00078 / 발행일 : 2008년 6월 1일
    전남 순천시 연향동 장자보3길 28 T : 061) 746-3223 / 운영 : 김옥수 / 발행 ·편집 : 김용수 / 청소년보호책임 : 김영문
    yongsu530@hanmail.net yongsu530@naver.com Make by thesc.kr(scn.kr)
    Copyright 참살이뉴스. All Right Rreserved.